한국섬유소재연구원

  • Home
  • Sitemap
  • Contact us
  • Eng Ver

산업기술정보

  • Home
  • >
  • 정보마당
  • >
  • 산업기술정보

섬개연, 초세섬 나일론 신축사 상품개발
연구소 2013-03-11 3748

- 스판덱스 사용않고도 경량·신축성 동시에
- 스포츠·아웃도어 새 기능성 트렌드 기대

한국섬유개발연구원(원장 이춘식·이하 섬개연)이 대구 섬유업체 ‘보광’과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 최초 초세섬 나일론6 100% 복합(Conjugate) 신축사 상품개발에 성공했다.
지난 6일 섬개연에 따르면 탄성률이 높고, 용융점이 PET보다 30~40℃정도 낮기 때문에 나일론6 원사에 신축성을 부여하는 기술은 매우 어려운 기술로 알려져 있다.

일본 도레이, 유니티카 등 국내외적으로 많은 연구가 진행되었으나, 국내 기술만으로 상업화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
한국섬유개발원은 초세섬 나일론6 100% 복합 신축사가 아웃도어 재킷, 바람막이, 다운파카 등의 용도에 사용되고 이를 사용한 직물은 40~50g/m2의 경량감과 스판덱스를 사용하지 않고도 자연스러운 신축성을 동시에 가질 수 있게 된다고 소개했다.
이는 최근 수년동안 스포츠 및 아웃도어용에 가장 많이 사용되어 오던 경량직물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새로운 기능인 자연스러운 신축성을 동시에 부여할 수 있는 신소재다.

한국섬유개발원 관계자는 “그 동안 나일론6 섬유가 탄성률 및 공정수분율이 높고, 질기며 밝은 색상 발현 등의 우수한 특징 때문에 스포츠 및 아웃도어용 소재로 수십년 동안 각광을 받아 왔다”며 “반면 최근 제품개발의 한계로 인해 후발국가의 기술추격으로 경쟁력이 상실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”고 전했다.
이어 “이번에 개발된 초세섬 나일론6 100% 복합 신축사는 스포츠 및 아웃도어용 제품에 새로운 트렌드 붐을 일으키는 획기적인 신제품으로 국내 유명 브랜드로부터 점점 각광을 받을 것”으로 전망했다.

한국섬유개발연구원 이춘식 원장은 “방사 및 복합 가연기술을 응용하여 품종의 다양화 연구 및 기업지원을 통해 보광의 비즈니스 영역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연구력을 집중하겠다”고 강조했다.
한편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보광은 초세섬 나일론6 100% 복합 신축사 개발과 관련해 특허등록 1건, 상표등록 2건을 확보했고 기업 매출성과 10억 등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.

 

출처 : TIN뉴스

 

남성 정장용 편물소재 ‘태풍의 눈’ 부상
“50번 세탁해도 항균력 유지되는 소재 개발”

목록보기